본문바로 가기

생태관
생태관
지질/지형
자연경관
오름
 
정의 및 어원
구별방법
분포 및 형태
오름 60선
말굽형
원추형
원형
복합형
습지
철새도래지
천연동굴/폭포
천연기념물
생태공원
 
 
HOME > 생태관 > 자연관 > 오름 > 정의 및 어원
 
 

정의 및 어원

오름이란 무엇인가

"오름"이란 한라산 정상의 백록담을 제외한 제주특별자치도 일원에 분포하는 소화산체(小火山體)로 화구를 갖고 있으면서 화산분출물(火山分出物)에 의해 형성된 독립화산체(獨立火山體) 또는 "기생화산체(寄生火山體)"를 말하는 순 우리말로써 우리 도에서만 통용되는 말입니다.

오름"의 어원은 "오르다"의 명사형 표현으로 추정되며 쉽게 오를 수 있는 자그마한 언덕이나 동산과 같은 느낌을 함축시킨 것으로 생각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화산폭발에 의해서 만들어진 화산섬으로 섬이 만들어진 시기는 그리 오래되질 않습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화산폭발에 의해 만들어진 시기는 46억년전의 지구 역사에서 가장 최근의 일로 주로 약 200만년에서 50만년 전에 일어났던 화산활동에 의해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기생화산이란 말 그대로 제주특별자치도와 같은 화산체 상에서 기생하는 즉, 제주특별자치도의 중심부에 위치한 주 화산체인 한라산의 산등성이나 화산 산록강에 기생하여 산재해 있는 자그마한 화산체를 말하는 것입니다.

우리 제주특별자치도의 기생화산인 오름들은 제주특별자치도가 거의 다 만들어진 이후에 한라산 산록에서 비교적 작은 규모의 다발적인 화산활동인 기생화산 분출에 의해 수십만년에서 수만년 전에 주로 만들어졌습니다.


오름의 어원

  • 오롬>오름은 오늘날 제주에서 사용되는 말로 악(岳)이나 봉(峯)을 뜻함
  • 古老들은 대부분 '오름'이라 하고 있고, 현평효(전 제주대총장) 등을 비롯한 방어사전 에도 오름[orom]을 표제어로 사용함
  • 「남사록」(권1)에는 "지지에 의한면...., 사투리...., 岳은 '오롬/吾老音이라 한다." 「탐라 지」에는 "제주의 기록에, 말에 특이한 것이 많은데, ....岳을'·오롬/兀音'이라 한다."고 하여 예로부터 제주에서는 岳의 뜻으로 '·오롬>오름'을 사용하였음
  • 원래 岳과 峰은 그 뜻에 있어서 약간 차이가 있었으나, 제주에서는 '오름'을 한자로 표기 할 때 주로 '岳/오롬'으로 쓰다가, 19세기 말 경부터 '峯·峰/오롬'으로 대체한 것임
  • '岳/오롬'보다 '峰/오롬'이 우세한 빈도로 사용되고 있음.
  • 오늘날 제주지역의 오름 이름에 쓰이는 岳과 峯·峰은 거의 같은 뜻으로 사용하고 있음
  • '오롬>오름'이외에도 산을 뜻하는 고유어 '뫼'의 흔적도 있음

- 이상의 결과로 볼 때 제주에서의 오름은 岳, 峰(峯), 山(뫼)의 의미로 사용되었음